기자탐방
맛집탐방
베트남 이주여성 CEO로 정착
기사입력 2018.08.20 22:03 | 최종수정 2018.08.20 22:03

정문과

 정문과 작은 물품


전통쌀국수 thanh Mai(탄 마이) 로 이름을 내걸고 베트남 음식점을 열고 있는 한국명 박해진( 35)씨를 알고 있는 녹번종합사회복지관장 이신 오은석 관장 이 겸직하고 있는 은평외국인근로자센터에서 한국어를 공부한 인연으로 탄 마이씨를 알게 되어 격려차 가보자는 의미 있는 방문을 하게 되었다.

 

오은석 관장은 외국인 근로자들의 주변에 있는 직장에도 방문을 해 주시고 그들의 애로사항도 잘 해결 해주는 덕으로 많은 외국인 근로자들과도 소통을 하고 있는 것을 엿 볼 수 있었다.

 

우리나라에 결혼이주로 14년 전에 와서 8년간 일반음식점을 하다가 1년 반 전에 베트남 음심점으로 개업하여 이름이 알려져서 외국인뿐 아니라 한국 사람들도 많이 찾는다고 한다.

 

정문과

 정문과 작은 물품

재료는 본국에서 공수하여 사용하고 남는 것은 베트남 사람들에게도 조금씩 판매한다고 말해 주었다.

남편은 다른 일을 하지만 틈나는 데로 열심히 도와주며 12세 된 아들을 두어 단란하게 살고 있으며 실제 메뉴에 있는 것을 이것저것 주문하여 먹은 결과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상당히 맛이 있었다.

단골이 생겨 그날도 몇 안 되는 좌석이 만원을 이룰 정도이며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없어서 돌아가는 손님도 많다고 한다.

 

어려운 여건을 잘 극복하고 타국에 와서 가족들과 함께 행복하고 건강 하게 살아 주기를 바란다.

주방입구에서

 주방입구에서 탄 마이사장




케어뉴스 최호진기자 (chj1959c@hanmail.net)
ⓒ 케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어뉴스 최호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