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정부, 北에 “금강산 관광 관련 남북 실무회담” 제안
“일방적 조치, 남북관계 훼손”…현대아산도 “새로운 발전 방향 협의” 제의
기사입력 2019.10.29 02:11 | 최종수정 2019.10.29 02:11

정부가 2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 정부와 현대아산은 28일 오늘 월요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고고 밝혔다.

이상민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해 북한에 실무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는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해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말했다.

 

실무회담 개최 날짜 및 장소 관련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날짜를 박아서 통지한 것은 아니고, 앞으로 실무회담 일정이라든지 그런 어떤 구체적인 내용은 일정이 확정되면 다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부나 현대아산이 금강산 지구 관련 새로운 발전방향을 어떤 식으로 제의했는지에 대해서는 현대아산이 당국 대표단과 동행해서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창의적 해법은 국제 정세와 환경, 남북 간의 협의와 남북관계 진전, 국민적 공감대 등을 고려하고, 달라진 환경을 반영해 앞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서 좀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금강산 지역은 관광지역으로서의 어떤 공간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산가족의 만남의 장, 사회문화 교류의 공간 이렇게 3개의 기능적인 공간적인 구성돼 있다창의적 해법이라는 것도 이 세 가지의 기능적 공간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출발할 수 있고, 여기에 근거해서 창의적 해법 마련을 위해 본격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케어뉴스 김정호기자 (xnet1004@naver.com)
ⓒ 케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어뉴스 김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