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농업의 풀뿌리를 이루는 중소형 농가...
기사입력 2019.09.05 16:21 | 최종수정 2019.09.05 16:21

title=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은 지난 4일(수), 경기도지사 공관에서 열린 '경기도 농정 및 먹거리전략 평가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안 부의장은 "최근 일본 경제침탈로 인해 국내 반도체와 IT산업은 물론, 나라의 근간이 되는 농‧축산 분야에까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우리 땅에서 기른 건강한 먹거리를 도민들께 공급하고, 농업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생산‧유통‧소비를 연계한 거버넌스가 확대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에서는 쌀 생산의 63%를 차지하고 있는 아끼바레와 고시히까리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국산품종 '참드림'과 '맛드림' 종자의 공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일본 경제침탈 대응의 일환으로 정부는 향후 5년 내에 모든 벼 품종을 국산화하겠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라며, "농업분야에서도 일본을 극복하고, 미래의 농업 경쟁력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안 부의장은 "경기도는 도-농간 소득격차 해소와 농업 육성을 위해 '농민기본소득' 도입 논의를 시작했다. 그렇지만 전체 농가의 평균소득을 일률적 기준으로 삼는 것이 아니라, 농업의 풀뿌리를 이루는 중‧소형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책을 만들고 예산에 반영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참여농정포럼과 경기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먹거리‧농업위원회(김덕일 위원장)가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관련단체 회원과 활동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케어뉴스 김경태기자 (y0simy@nate.com)
ⓒ 케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어뉴스 김경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