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문 열어
기사입력 2019.09.05 13:44 | 최종수정 2019.09.05 13:44

 

title=

악구(구청장 박준희)는 관악구민회관 3층에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8일 개소식에서는 관악구와 관악경찰서, 관악소방서가 함께 센터 운영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구가 총괄하고, 관악경찰서와 관악소방서가 협력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특히 응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소방서와도 협력체계를 구축한 것은 서울시 자치구 중 처음이다.

 

  센터에는 통합사례관리사, 학대예방경찰(APO), 상담원 등 4명이 근무하며 가정폭력, 학대, 방임 문제 등을 다룬다.

 

  112 경찰신고 대상자 중 개인정보에 동의한 대상자에게 다음날 신고내용을 토대로 전화모니터링을 실시하, 필요 시 동 주민센터, 통합사례관리사, 경찰관이 합동 방문 상담을 벌여 위기상황을 적극 해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응급 발생 상황 시 관악소방서가 협력해 사안을 진행하고 심각한 위기가정으로 판단되면 사례관리 또는 민간 전문기관과 연계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구는 가정폭력, 사회복지, 의료, 법률 등 전문가로 구성된 솔루션 자문회의를 개최해, 위기가구별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등 센터의 사례관리 전문성을 높이는데도 힘쓸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고 있는 위기가정을 적극 발굴하여 맞춤형 통합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더 촘촘하고 적극적인 돌봄 안전망을 구축해 더불어 행복한 관악구 복지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케어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케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어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