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트럼프 대통령,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단독 회동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한 후 자유의집으로 이동
기사입력 2019.06.30 17:36 | 최종수정 2019.06.30 17:36

도널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단독 회동을 함으로써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한 후 자유의집으로 이동했다.

북미 정상은 오후 3시 54분에 자유의집으로 입장해 취재진 등 장내를 정리하고 3시 59분부터 모두발언을 하며 회동을 시작했다.

각자의 발언을 마친 북미 정상은 취재진들을 모두 내보내고 오후 4시 4분부터 단독 회동에 들어감으로써 사실상 제3차 북미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동은 4시 52분에 종료됐다. 두 정상이 취재진을 물린 채 단독 회동한 시간만 48분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한 후 자유의집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각자 모두 발언을 한 후 취재진들을 내보내고 단독 회동에 들어감으로써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케어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케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케어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댓글쓰기

전체 댓글 (0)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